UPDATED. 2021-09-17 16:06 (금)
경북도, 통합재난정보 공동 활용체계 구축
경북도, 통합재난정보 공동 활용체계 구축
  • 박강용
  • 승인 2021.09.0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딜정책에 따른 재난(지진, 홍수, 태풍 등) 관리
도내 3만 여대 CCTV 및 재난데이터 통합으로 데이터허브 역할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구축, 광역자치단체 선도 재난관리시스템으로 도약
통합재난정보
통합재난정보.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는 지난 7일 도청 및 시군의 재난 및 CCTV관제센터 업무 담당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사업’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뉴딜정책에 따른 재난 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 도내 전 시군 재난센서 데이터(강우, 수위, 적설 등) 및 CCTV영상을 통합하는 플랫폼 구축 사업으로 올해 3월 착수했고, 이달에 사업을 완료했다.

또한, 시군과 재난 상황 발생 시 상호 협력을 위해 재난통합망 구축 사업을 완료했으며, 통합망을 통해 약 3만대의 CCTV를 포함한 재난정보를 통합했다.

통합재난정보.  사진=경북도
통합재난정보. 사진=경북도

특히, 뉴딜정책에 따라 플랫폼을 향후 확장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하고, 전 시군의 영상을 통합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게 돼, 타 광역자치단체의 선도 모델을 구현하게 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경북도는 광역형 통합재난정보 공동활용체계 구성을 위해 시군과 유관기관의 재난데이터를 표준화 해 통합하고, 이를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분석해 대응할 수 있는 예측 기능을 점진적으로 구현할 계획이다.

김중권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지진, 홍수, 태풍 등 재난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