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8:02 (금)
김정재 의원,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 참여기업 절반이상 채용 0명”
김정재 의원,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 참여기업 절반이상 채용 0명”
  • tk게릴라뉴스
  • 승인 2020.10.0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 그쳐
채용률, 4년 간 매년 13%대 그쳐
김정재 의원,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사업이 보여주기식 행사에 그쳐선 안돼”, “기업이 왜 박람회를 통해 채용하지 않는지 면밀히 분석해야”
김정재 의원
김정재 의원

[tk게릴라뉴스] 중견기업의 취업 알선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를 열고 있으나, 지난해와 올해 참여기업의 절반 이상이 박람회를 통해 단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일자리 박람회가 보여주기 식 일회성 행사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이 6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에 참여한 기업 가운데 2019년 48개사(53.9%), 올해 20개사(52.6%)에서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글로벌 중견기업 육성 인프라 구축 사업’의 하나로 매년 2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17년부터 매년 5월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를 열었으나, 박람회에 참가한 인원 대비 채용률도 첫 개최 이후 매년 13%대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열린 박람회에는 3927명이 참여해 528명(13.4%)이 채용됐으며, 2018년에는 4060명 중 552명(13.5%), 2019년에는 4543명 중 620명(13.6%)이 각각 채용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올해 박람회에는 9490명이 참여했으나 136명(1.4%)을 채용하는 데 그쳤다. 박람회 개최에 투입된 예산은 2017년 2억2300만 원, 2018년 1억9100만 원, 2019년 1억9900만 원, 올해 2억1900만 원이다.

김 의원은 “일자리 박람회에 참여한 기업 절반 이상의 채용 인원이 0명이고, 채용률이 20%도 채 되지 않는다는 것은 기계적인 일회성 행사로 전락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기업이 왜 박람회를 통해 채용을 하지 않았는지 면밀하게 원인을 분석해 사업 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