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16:25 (수)
경북도, 농식품 수출실적 2년 연속 역대 최고치
경북도, 농식품 수출실적 2년 연속 역대 최고치
  • 박강용
  • 승인 2022.01.0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6억불 대 수출 실적 달성
샤인머스캣.  사진=경북도
샤인머스캣.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농식품 수출이 스타품목 육성정책과 신남방정책에 힘입어 지난해에도 역대 최고실적을 달성하며 6억 3800만 불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6억 3800(637,985,000)만 불로 2020년 6억 3400만 불 보다 0.6%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딸기 179.5%, 배 22.3%, 포도 20.6%, 복숭아 13.9%, 토마토 11.8% 증가하는 등 신선농산물이 2020년 보다 1.6%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하며 농식품 수출 성장을 주도했다.

국가별로는 러시아 93.0%, 홍콩 59.9%, 인도네시아 50.7%로 수출이 급증했으며, 샤인머스캣과 조미김의 수요가 늘고 있는 중국이 20.5% 증가했다.

이외에도 미국이 11.1%, 일본 17.5%, 호주 11.2%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세로 인해 역대 최고치인 6억3800만 불을 달성하면서 2년 연속 6억 불대 성적을 유지했다.

경북도는 이번 실적은 미국, 일본 등 전통적 수출시장에 대한 한계극복을 위해 시작한 수출다변화정책, 코로나 극복을 위한 비대면 농식품 수출 정책을 추진하고 신품종인 샤인머스캣(포도)과 알타킹(딸기)의 수출확대를 위한 판촉활동을 펼친 결과라고 평가했다.

특히, 수출 다변화 정책에 핵심이었던 신남방국가로의 수출액은 2012년 말 2900만 불선이었으나, 지난해 말 9700만 불을 넘어 약 232% 성장해 1억불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또 베트남시장은 지난해 보다 17.0% 증가한 3500만 불을 기록했고, 인도네시아는 2100만 불로 50.7%가 증가했다.

*신남방국가(11국) :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싱가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인도, 브루나이, 라오스, 미얀마

아울러, 샤인머스캣은 최근 2년간 재배면적 급증으로 인한 과잉생산 우려를 말끔히 지워버리고 경북도를 대표하는 수출효자품목으로 자리잡았다.

딸기는 과실이 크고, 쉽게 물러지지 않아 수출에 적당한 품종인 알타킹에 집중적인 수출지원으로 수출액이 2020년 보다 약 3배 증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농식품 수출이 2년 연속 역대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6억 불대에 안착했다”라며, “아르헨티나‧브라질 등 중남미국가와 폴란드‧러시아 등 동유럽국가 등의 신흥시장으로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새로운 맞춤형 해외마케팅 및 판촉활동으로 지역 농식품의 수출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