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6:39 (금)
경북도,‘공인(公印)’한글날부터 훈민정음체로 교체
경북도,‘공인(公印)’한글날부터 훈민정음체로 교체
  • 박강용
  • 승인 2021.10.0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인 개각 전후.  사진=경북도
공인 개각 전후.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는 훈민정음 반포 575돌을 맞아 경북도지사 직인을 포함한 155개 공인을 한글 훈민정음체로 교체한다고 8일 밝혔다.

그간 공인에 사용돼 왔던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경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구부려서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경북도는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게, 안동에서 발견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훈민정음 혜례본 글씨체를 공인으로 개각했다.

새로 제작된 공인은 한글날인 9일부터 공문서에 사용되며 폐기된 공인은 기록관으로 이관한다.

이관 예정인 기존 경북도지사 직인은 행정박물로 영구보존 및 전시에 활용될 예정이다.

경북도는 예부터 한글을 백성에게 보급하는 역할(안동․상주 간경도감, 영주 희방사 언해본)을 했고, 국내 최다 한글 기록문서를 보유하고 있는 한글의 중심지다.

이에 경북도지사 직인을 포함한 훈민정음체 공인의 사용은 의미가 남다르다 하겠다.

경북도지사 직인 교체를 시작으로 향후 경북도 산하 출연출자기관과 시군의 기관장 공인도 훈민정음체로 교체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관인은 누구나 알아볼 수 있고 소통이 가능해야 한다는 기본 원칙에 따라 공인을 변경하게 됐다”라며 “한글 훈민정음체로의 공인 개각을 시작으로 경북의 한글 사랑 전통을 이어 대한민국 대표 문화콘텐츠로 육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