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6:39 (금)
영천시, 겨울철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 추진
영천시, 겨울철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 추진
  • 조경숙
  • 승인 2021.10.0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천시
사진=영천시

[tk게릴라뉴스] 영천시는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를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구제역 야외 감염 항체 검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의 남하와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의 매개체인 철새 도래 시기가 맞물려 어느 때보다 가축전염병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특별방역 기간 동안 철저한 차단방역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특별방역대책 기간 농업기술센터에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 24시간 비상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농가 전담공무원(양돈 11명, 가금 28명)을 지정하여 축산농가 예찰 및 방역 미흡시설 보완 지도·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질병의 농장 간 수평전파 사전 차단을 위한 축산 관련 차량의 소독과 분뇨차량 이동 제한 등을 담은 행정명령이 시행될 예정이며, 차단방역 강화를 위한 농가 준수 사항도 지속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방역이 취약한 전통시장 등을 통한 AI 전파 차단을 위해 일제 휴업·소독의 날(월2회)을 운영하고, 가금농장 AI 검사 주기 단축(분기1회→월1회)과 출하 전 정밀검사 실시 및 이동승인서 발급 등을 통해 방역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선제적 차단방역을 위해 관내 진출입하는 모든 축산차량이 소독할 수 있도록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 중이고, 금호강 철새 도래지와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농가 및 양돈농장에 대하여는 공동방제단을 동원하여 주기적인 소독을 지원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가축방역대책의 철저한 이행과 관리로 물샐틈없는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농장주는 책임감 있는 자세로 축사 소독·손 세척·장화 갈아 신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은 물론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방역상황실로 신고하고, 시민들께서도 철새도래지 방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출지역 입산 등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