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4 10:27 (토)
경북 상반기 화재 1,559건 발생, 전년보다 2% 증가
경북 상반기 화재 1,559건 발생, 전년보다 2% 증가
  • 박강용
  • 승인 2021.07.1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피해 31% 증가, 재산피해는 57% 감소
상반기 화재분석 참고. 사진=경북소방본부
상반기 화재분석 참고. 사진=경북소방본부

[tk게릴라뉴스] 경북소방본부는 올해 도내 상반기 화재 발생 현황을 분석 한 결과, 화재발생 1,559건, 인명피해 118명(사망 12, 부상 106), 재산피해 154억여 원(부동산 53억원, 동산 101억원)이 발생했다고 18일 밝혔다.

화재 발생건수는 전년대비 2%(30건) 증가하였고, 인명피해는 31%(28명) 증가하였는데 연기를 소량 흡입한 경상자 97명이 대폭 증가한 주요 원인이었다. 반면에 사망자는 12명으로 전년보다 7명 감소하였고 재산피해도 57%(200억여 원) 감소하였는데 전년도 안동 풍천면 산불 피해 금액이 168억 원에 이르는 것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되었다.

장소별 화재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야외(356건), 주택(350건), 산업시설(256건) 순이며, 전년에 비해 야외는 22.3% 증가하였고 주택은 4.6%, 산업시설은 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야외활동이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화재분석 참고. 사진=경북소방본부
상반기 화재분석 참고. 사진=경북소방본부

발생 요인별로는 부주의(807건), 전기적 요인(247건), 원인미상(217건) 순으로 발생했는데, 부주의가 전체 화재 원인의 절반인 52%를 차지하였고 주로 불씨 방치(176건)와 담배꽁초(165), 쓰레기 소각(161)에 의한 것으로 분석되어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는 1월(353건), 2월(336건), 4월(284건), 3월(245건) 순으로 발생하여 겨울에서 봄으로 갈수록 화재는 감소하는 추세이며 시간대별로는 12~18시 사이에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118명 중 60명이 주택화재 시 발생하였고 이중 절반이 피난 중 부상을 당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반면 공장이나 음식점 등의 다른 장소에서는 58명 중 37명이 화재진압을 시도하려다 부상을 당한 것으로 밝혀져 화재 시 장소에 따른 신속하고 안전한 대처방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근 소방본부장은 “도민들께서는 화재는 언제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항상 주의하여 행동해 주시기 바라며, 우리 소방본부도 도민들이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