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8 17:58 (금)
안동서 '과수화상병' 첫 확진 농가 발생
안동서 '과수화상병' 첫 확진 농가 발생
  • 박강용
  • 승인 2021.06.0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수화상병 발생(현장조사)  사진=경북도
과수화상병 발생(현장조사)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농업기술원 4일, 안동시 소재 사과 과원에서 처음으로 과수화상병 확진농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진 받은 1곳의 사과농가는 농가 신고를 통한 현장조사 후 정밀 진단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왔다.

과수화상병은 세균병의 일종으로 사과나무나 배나무가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듯 검게 그을린 증상을 보이다가 나무 전체가 말라 죽는 식물검역병이다. 4월 중순 이후 주로 발생하며 벌과 파리 등 곤충과 비바람, 농작업 도구, 이병된 묘목 등을 통해 전염된다.

과수화상병은 예방약과 치료제가 없기에 병에 걸린 나무는 모두 폐기해야 하며 발병된 과수원에는 사과, 배, 자두, 매실 등 화상병에 취약한 작물을 3년 동안 심지 못한다.

과수화상병 발생(사과과원)  사진=경북도
과수화상병 발생(사과과원) 사진=경북도

도농업기술원과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의심주가 신고된 6월 2일부터 화상병 발생 반경 5km내의 593개 농가 519ha에 대한 합동예찰을 추진 중이며 혹시 모를 추가 감염 농가를 조사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15개 시, 군 사과주산지 시장, 군수들에게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한 사전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은 “확진 농가(안동)는 신속하게 매몰하여 더 이상 주변으로 추가 확산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위기의식과 경각심을 가지고 타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투입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