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8 17:58 (금)
경주시, 2024년까지 생산면적 100㏊로 확대...‘브랜드 명품화’ 추진
경주시, 2024년까지 생산면적 100㏊로 확대...‘브랜드 명품화’ 추진
  • 윤태순
  • 승인 2021.06.0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tk게릴라뉴스] 경주시가 체계적인 재배기술 개발과 고품질 신품종 보급을 통해 ‘경주체리’ 브랜드 명품화에 본격 시동을 건다.

3일 경주시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시는 ‘경주체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체리 재배에 필수적인 비가림시설 개발과 당도가 높은 우수품종 보급 등을 골자로 한 ‘브랜드 선점 명품화 사업’을 추진한다.

경주지역 체리 재배면적은 68㏊로 전국 재배지 600㏊의 11.53%를 차지하고 있어 전국 최대 생산면적이다. 또 연간 생산량 역시 300t으로, 전국 생산량 750t의 40%를 차지하는 최대 생산지다.

지난 1920년대부터 체리를 재배해 온 노하우 덕분에 경주는 전국 최대 체리 생산량을 자랑한다. 이에 경주시는 ‘경주체리’ 브랜드 명성 제고 및 홍보와 소비계층 확대에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체리 품종 중 당도가 높은 ‘타이톤’, ‘조대과’, ‘네로’ 등을 보급해 농가 소득 증대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노동력 절감을 위한 Y자형 팔메트 보급과 체리와인, 체리잼 등 가공품 개발에도 적극 나서 ‘경주체리’의 소비계층을 넓혀 나간다는 방침이다.

경주시는 ‘경주체리 브랜드 선점 명품화 사업’이 마무리되는 오는 2024년이 되면, 지역 체리재배 농가가 현재 68㏊에서 100㏊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체계적인 재배기술 개발과 고품질 신품종 확대를 통해 ‘경주체리’를 지역특화 전략작목으로 육성할 방침”이라며 “품질 좋은 종자 보급 체계 구축, 노동력 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경주 체리’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