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8 17:58 (금)
주낙영 시장, 베트남 후에시장과 온라인 첫 만남 가져
주낙영 시장, 베트남 후에시장과 온라인 첫 만남 가져
  • 윤태순
  • 승인 2021.06.0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황 하이 민 후에시장’ 양 도시 시장 간 화상회의 열고 교류확대 방안 논의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tk게릴라뉴스] 경주시가 코로나19 상황에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 해외 자매·우호도시 간 온라인 화상회의를 갖고 교류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2일 경주시에 따르면 주낙영 시장과 황 하이 민 베트남 후에시장이 지난 31일 온라인 회의를 열었다.

황 하이 민 후에시장은 2019년 9월에 취임한 이후 코로나19로 인해 교류를 이어오지 못하다가, 이날 회의를 통해 주낙영 시장과 사실상 첫 만남을 가졌다.

앞서 경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해외 자매우호도시 온라인 회의를 기획했고, 이란 이스파한시, 일본 나라시, 중국 양저우시에 이어 이날 네 번째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양 도시 단체장들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후에시와 경주시가 교류와 협력을 이어나갈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사업 논의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먼저 주낙영 시장은 “경주는 대한민국 ‘2021 스마트 관광도시’ 후보지로, 앞으로 양국의 스마트 거점 도시로써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고, 이에 황 하이 민 시장은 “자매도시 경주와의 인연을 특별하게 생각하며, 내년은 양국이 외교관계를 수립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교류활동을 확대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현재 경주시에서 연수 중인 베트남 후에시청 소속 공무원인 ‘도안 칸 응우옌’ 씨가 연수소감을 발표해 회의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황 하이 민 시장은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경주시 관계 공무원들의 배려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베트남 후에시는 베트남 마지막 왕조인 응우옌 왕조의 수도로, 역사문화도시라는 양 도시의 공통점을 바탕으로 지난 2007년 9월 7일 경주시와 자매도시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