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8 15:28 (화)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 개정안 대표발의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 개정안 대표발의
  • 박강용
  • 승인 2021.05.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동, “농업과 정보통신기술의 융복합 추진하고 있지만 근거 법령 미비점 많아”
적극적인 정책 추진 위해 기본계획 수립하고 연구개발, 실태조사 실시해야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

[tk게릴라뉴스] 코로나19 사태와 기후변화로 전세계가 식량을 두고 총성 없는 전쟁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팜 등 농업의 최첨단화로 국내 식량안보 강화를 꾀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은 지난 30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농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의 융복합 사업에 필요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정책을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하는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농업의 고도화 및 청년 농업인의 육성 등을 목적으로 농업 분야 ICT 융복합사업의 확산, 한국형 스마트팜 모델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법률적 근거 미비로 스마트팜 확산 및 보급, 연구개발을 위한 장·단기 전략 수립이 어려운 실정이다.

김형동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정보통신기술 융복합에 기반한 농업 등의 육성과 발전에 관한 기본계획 수립 △관련 기술의 연구개발 △기술의 보급·확산을 위한 사업 추진 △기술 현황에 대한 실태조사 실시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와 기후변화로 인해 식량안보와 안전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지면서 농업·농촌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며 “미래농업 경쟁력이 국가의 생존과 직결되는 만큼 농업의 자동화·스마트화로 식량 자급률을 높이고 세계 식량시장을 선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