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8 15:28 (화)
권영세 안동시장, 코로나19 확진 급증으로'안동시민 자택 대피 기간'동참 호소
권영세 안동시장, 코로나19 확진 급증으로'안동시민 자택 대피 기간'동참 호소
  • 천미옥
  • 승인 2021.04.2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동시
사진=안동시

[tk게릴라뉴스] 권영세 안동시장은 27일 코로나19 브리핑을 실시하고 최근 총 18명의 코로나 연쇄 확진 발생함에 따라 엄중한 위기의식을 갖고 전 시민이 대동단결하여 위기를 헤쳐나가자고 호소했다.

권영세 시장은 “지금도 수십명에 달하는 확진 의심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지역사회 전체 전파로 이어질 수도 있는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이라며 “연쇄 확진을 멈추지 않으면 대량 확진으로 발전해 우리시의 방역능력으로는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단계로 번질 위험성이 매우 높다”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다가오는 5월 2일까지를 ‘안동시민 자택 대피 기간’으로 정하고이번 일주일이 방역 차단의 기로에 있는 만큼 지인, 가족과의 모임을 자제하고 자택에서 머물며 감염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도록 협조하여 주실 것”을 당부했다.

또한, “5월 2일까지인 ‘안동시민 자택 대피 기간’을 가족, 동료와 친구, 직장 내에서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실천해서 전 시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나가자”고 호소했다.

한편, 안동시는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안동시 인구 절반이 넘는 총 9만 3,322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7,292개소의 사업장에 대해 ‘방역 책임담당 실명제’를 추진하고 있다. 또, 안동시 인구의 약 10%인 1만 7,449명이 1차 백신 접종 완료, 252명에 대해 2차 접종을 실시해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