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09 16:58 (금)
경주시,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3곳 신청 계획
경주시,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3곳 신청 계획
  • 윤태순
  • 승인 2021.04.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청 전경

[tk게릴라뉴스] 경주시는 △감포읍 가곡항 △감포읍 모곡항 △양남면 지경항 등 3곳을 ‘2022년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사업’ 신청대상지로 선정하고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

8일 경주시에 따르면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낙후된 어촌‧어항을 연계‧통합해 접근성과 정주여건 개선, 수산‧관광 등 산업 발전, 주민역량 강화 등으로 사회‧문화‧경제‧환경 등을 개선해 지역의 활력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시는 2022년도 공모사업에 대비해 지난 1월부터 수요조사와 현장점검을 통해 가곡항과 모곡항, 지경항 등 3곳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오는 9월에 공모신청을 하며, 12월에 최종 발표된다.

시는 어촌뉴딜 300사업을 통해 어촌이 보유한 핵심자원을 활용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위해 △지역맞춤형 어업환경 개선 △어업복합지원공간 조성 △휴식‧휴양시설 조성 △테마 관광지 조성 △정주환경 개선 등을 추진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019년에 수렴항, 2020년 나정항과 연동항, 올해는 척사항 등 총 4곳이 선정돼 사업비 327억원(국비 229억원, 도비 29억원, 시비 69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며 “내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경주시가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