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09 16:58 (금)
경주시, 농축수산물 브랜드 일원화 추진
경주시, 농축수산물 브랜드 일원화 추진
  • 윤태순
  • 승인 2021.04.0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금·청품·해파랑·천년한우·별채반·마실맛·천년만년·가바·경주 등 지역 브랜드만 9개
이사금·청품·해파랑·천년한우·별채반·마실맛·천년만년·가바·경주 등 지역 브랜드만 9개. 사진=경주시

[tk게릴라뉴스] ‘천년한우’라는 지역 특화 브랜드 개발로 명품 한우도시 이미지를 구축한 경주시가 흩어져 있던 지역 농축수산 브랜드 통합에 나선다.

이른바 ‘선택과 집중’이 이번 브랜드 통합의 핵심 골자인데, △이사금 △청품 △해파랑 △천년한우 △별채반 △마실맛 △천년만년 △가바 △경주 등 9개에 이르는 지역 브랜드가 통합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1일 경주시에 따르면 브랜드 파워 육성과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경주시 도시 브랜드 및 마케팅 전략 수립계획’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사업비 4000만 원을 들여 지난달부터 오는 9월까지 7개월 동안 전략 수립에 나섰으며, 농축산물 브랜드 인식조사와 함께 실질적인 브랜드 통합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브랜드 통합으로 흩어져 있던 브랜드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것은 물론, 경주를 대표할 브랜드를 만든다는 게 경주시의 기본 구상이다.

현재 경주시가 보유 중인 브랜드를 살펴보면, 먼저 농산품으로는 2006년 개발된 '이사금'과 2009년 개발된 '청품'이 쓰이고 있지만, 쌀 등 일부 농산물 브랜드로만 일반에 알려져 확장성에 다소 어려움이 있다는 평가다.

또 2013년 개발된 수산물 브랜드 '해파랑'의 경우는 경주라는 이미지를 잘 나타내지 못해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이어 2011년 개발된 향토음식 브랜드 '별채반'과 로컬푸드 브랜드 '마실맛’이나 2003년 개발된 공동브랜드 ‘경주’, 2007년 개발된 친환경 기능성 고품질 과일 브랜드 '가바’, 2012년 개발된 장수식품 브랜드 '천년만년' 등은 이렇다 할 인지도가 없어 리뉴얼이 필요한 상황이다.

반면 2008년 개발된 한우 브랜드 '천년한우'의 경우 확고한 축산 브랜드로 전국적인 이미지를 굳힌 만큼, 시는 이 브랜드를 개발한 경험과 마케팅 노하우를 바탕으로 브랜드 통합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브랜드 일원화를 위해 우선 경주시의 여러 브랜드의 대한 인지도를 조사 중”이라며, “이 같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농축수산물 브랜드 일원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