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7:06 (금)
경주시,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추진
경주시,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추진
  • 윤태순
  • 승인 2020.11.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tk게릴라뉴스] 경주시는 사업비 250억 원(국·도비 150억 원)을 들여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일일 하수처리량(기존 8,000톤에서 12,000톤) 증설 및 차집관로 증설 등의 사업내용으로 환경부 신규 국도비사업으로 가내시 선정돼, 내년에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외동읍의 오랜 숙원사업인 이번 외동 하수도처리장 증설사업 국·도비 신규사업 선정은 최근 현곡 소현처리 공공하수도 보급사업(총 사업비 150억 원, 국비 105억 원) 신규 국비사업 선정에 연이은 쾌거이다.

이번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추진을 통해 쾌적한 농촌 환경을 제공하게 됐으며, 특히 개인오수처리시설로 운용중이던 대단위 아파트, 산업단지 등지에 공공하수도 확대보급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현재 외동하수처리장은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로 오수 처리에 한계가 있어 증설이 불가피한 상황에, 올해 초 국·도비사업 추진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용역 등을 거쳐 중앙부처에 발품을 팔아 노력한 결과로 결실을 맺게 됐다”며 “현재 하수도정비기본계획 공공하수처리구역에 지정되지 않은 외동읍 방어·북토·냉천·제내 등 외동 서쪽지역을 공공하수처리구역으로 확대·지정해 읍 전 지역에 하수도를 보급해 산업도시로 변화하는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