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7:06 (금)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첫 발 디뎌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첫 발 디뎌
  • 윤태순
  • 승인 2020.11.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tk게릴라뉴스]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17일 황오지구 도시재생구역 일원에서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창업가를 격려하는 개소식을 가졌다.

이번 개소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후원사인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과 지역의원, 백경자 황오동 통장협의회장,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박기섭 위원장, 경주시중심상가 정용하 연합회장, 경주시 청년정책위원회 이형호 부위원장 등 내빈이 참석해 창업특구 개소를 축하했으며, 이어서 창업매장을 방문·격려하고 현판 전달식을 열며 본격적인 사업 운영에 들어갔다.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은 원도심의 상권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황오지구 도시재생구역 내 청년창업 특구를 조성해 지역 청년들의 창업과 경제적 자립,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진행됐다.

11월 현재, 원도심(황오동) 내 청년창업 9개 팀이 다양한 먹거리와 지역 문화재를 기반으로 한 굿즈, 방향제·캔들, 일본식 라면, 쌀로 만든 쿠키, 조청, 첨성대 라떼 등을 제작 판매하는 매장을 오픈해 운영 중에 있으며, 프리마켓 운영상품 등 아기자기한 소품이 소비자를 유혹할 준비를 마쳤다.

한편, 사업이 진행되며 상가 임대료 상승과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기 침체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컨설팅 기관의 창업지원 플랫폼에 따라 창업 아카데미, 법인 설립 코칭, 사업화 컨설팅, 판로지원 등 체계적인 과정을 거쳐 개업을 했으며, 창업청년협의체도 구성됐다.

이와 더불어, 본 사업을 통해 창업하게 된 청년창업 사업체는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을 통해 취약계층 고용 창출과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게 되며, 침체된 기존 상권에 상생의 경제 생태계를 조성해 지역민과 함께 성장하는 풀뿌리 기업으로 거듭 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창업이라는 큰 도전을 한 청년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창업특구가 청년들의 희망의 거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라며, “창업특구의 성공과 원도심 상권 회복을 위한 다양한 도심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아울러 창업자 뿐 아니라 착한 임대인의 역할도 중요하며 지역발전을 위해 관심을 갖고 함께 해결해 가는 시민의 역할 또한 중요하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