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8 12:26 (토)
영천시,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거행
영천시,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거행
  • 조경숙
  • 승인 2020.10.2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천시
사진=영천시

[tk게릴라뉴스] 육군제50보병사단이 주관하고 영천시가 지원하는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이 지난 22일 신녕면 성환산 공원에서 50사단 122연대장, 최기문 시장, 시의회 의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개토식은 국기에 대한 경례, 묵념, 추념사, 회고사, 종교의식, 헌화·분향, 시삽 순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 19의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되었다.

이번 유해발굴사업이 진행되는 신녕면 일대는 1950년 8월28일~9월14일까지 18일간 북한군 1개사단과 아군 1개사단이 조국의 명운을 걸고 치열하게 싸운 ‘신녕지구전투’의 현장으로 지난 2013년 유해발굴 시 부분유해 10여구가 발굴된 곳이다.

육군제50보병사단은 2000년부터 지금까지 유해 2천450여구, 유품 2만8천여 점을 발굴했으며 다음달 20일까지 신녕면 화서리 무명 250고지 일대에서 유해발굴을 진행한다.

최기문 시장은 추념사에서 “매년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6.25전사자 유해발굴에 애쓰시는 육군제50보병사단과 관계자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분들이 모든 시민으로부터 존경받고 예우 받는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