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7:57 (금)
봉화군, 태풍 '하이선' 피해 신속조사 및 응급복구 총력
봉화군, 태풍 '하이선' 피해 신속조사 및 응급복구 총력
  • 김영식
  • 승인 2020.09.1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천면 도로침수 복구현장.  사진=봉화군
소천면 도로침수 복구현장. 사진=봉화군

[tk게릴라뉴스] 봉화군(군수 엄태항)은 제10호 태풍 ‘하이선’ 피해에 대한 신속한 조사와 응급복구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봉화지역은 평균 누적강우량 62.1mm(최고 석포면 155.0mm, 최저 봉화읍 38.0mm)의 비가 내렸으며, 7일 오전 10시 석포면 지역은 시간당 최대 강우량 25.0mm를 기록했다.

봉화군에는 도로침수로 인한 통제 8개소, 사면유실 4개소 등의 피해가 집계됐고, 농작물 피해는 파악 중이나, 강풍으로 인한 벼 도복 및 과수 낙과, 침수 등 현재까지 15.6ha 면적의 피해가 집계됐다.

이에 군은 읍면사무소 분담직원을 피해현장에 투입하고, 응급복구 장비를 지원하는 등 신속한 피해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현재 도로침수로 인한 교통통제 구역 8개소 중 5개소는 복구작업을 완료하여 현재 개통된 상태이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피해현장의 신속한 복구와 군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잇따른 태풍 북상 상황에 대비해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봉화군은 지난 6일부터 기상특보 발표에 따라 재난상황실 비상근무를 실시했으며, 인명피해 우려지역 13가구에 33명의 주민을 대피시키는 등 태풍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