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7:57 (금)
울릉군, 태풍‘마이삭’피해복구에 구슬땀 흘려
울릉군, 태풍‘마이삭’피해복구에 구슬땀 흘려
  • 윤태순
  • 승인 2020.09.0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k게릴라뉴스] 울릉군은 지난 4일 오전 10시부 제9호 태풍‘마이삭’의 주요 피해지역인 주택, 항만, 일주도로, 해안변 복구와 환경정화 활동을 대대적으로 실시했다.

이번 태풍피해복구 환경정화활동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3일 오전 동해로 진출하면서 높은 파도와 강한 바람으로 방파제가 무너지고 여객선등이 침수되는 등 태풍의 아픈 흔적이 가장 크게 남아있는 울릉(사동)항을 중심으로 실시되었고

울릉군, 울릉경찰서, 울릉교육지원청, 해군 118전대, 농협중앙회울릉군지부, 등 관내 각급 유관기관과 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자연보호협의회, 생활개선울릉군연합회 등 사회단체와 더불어 지역주민들이 적극 참여하여 1,000여명의 인원이 울릉도 전역에서 피해 복구와 환경정화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울릉군은 이번 정화활동과 동시에 추가 피해상황을 구석구석 파악하고, 크고 작은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여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힘쓰는 한편 다가오는 제10호 태풍 ‘하이선’대비에도 집중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김병수 울릉군수는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함”과 동시에 “다가오는 제10호 태풍‘하이선’의 이동경로를 예의 주시하며,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