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7:57 (금)
더불어민주당 경북, 태풍 ‘마이삭’ 대비 비상 근무체제 돌입
더불어민주당 경북, 태풍 ‘마이삭’ 대비 비상 근무체제 돌입
  • tk게릴라뉴스
  • 승인 2020.09.0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부터 5일까지 당직자 비상근무, 지역위원회·시도의원 비상연락망 가동
사진=더불어민주당
사진=더불어민주당

[tk게릴라뉴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장세호)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오는 3일부터 영남권을 관통하는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 당직자 및 소속 시도의원들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하고 피해발생 상황에 즉각 대응하기로 했다.

태풍 ‘마이삭’은 순간최대풍속 50m의 강풍에 최대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보이며 특히 태풍 중심권에 들어있는 경북, 경남지역에 많은 피해를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경북은 지난해 태풍 ‘미탁’과 2018년 울진, 영덕지역에 큰 피해를 남겼던 태풍 ‘콩레이’등 매년 자연재해를 겪어온 데다 이번 태풍 마이삭의 규모로 볼 때 더 심각한 피해를 야기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모든 당 조직에 비상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경북도당은 이미 각 지역위원회, 시도의원 비상연락망을 구축한데 이어 2일부터 도당 사무처 당직자 비상근무, 그리고 각 지자체별 상황실과의 상시적인 소통을 통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장세호 경북도당위원장은 “자연의 위력에 인간은 나약할 수 밖에 없지만 피해를 최소화하고 함께 어려움을 극복한다면 이번 태풍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경북도당은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재난 상황이 끝날 때 까지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각 지역위원장 및 지방의원들은 1일부터 상습 침수지역 및 재해위험지구 시설물 점검 및 예찰활동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