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17:22 (목)
대구경북병무청, 코호트 격리 중인 중증장애인 도운 사회복무요원들... ‘훈훈한 감동’
대구경북병무청, 코호트 격리 중인 중증장애인 도운 사회복무요원들... ‘훈훈한 감동’
  • 박강용
  • 승인 2020.07.0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민들레공동체’에서 2주간 합숙근무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민들레공동체에서 복무하고 있는 서무곤(23), 최휘성(21) 사회복무요원.  사진=대구경북병무청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민들레공동체에서 복무하고 있는 서무곤(23), 최휘성(21) 사회복무요원. 사진=대구경북병무청

[tk게릴라뉴스] 대구경북지방병무청은 코호트 격리 중인 시설에서 합숙근무하며 중증장애인 활동을 도운 사회복무요원들이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2일 병무청에 따르면 주인공은 중증장애인 거주 시설인 민들레공동체(경북 포항시 북구)에서 복무 중인 서무곤(23), 최휘성(21) 사회복무요원이다.

뇌병변, 지적장애인 등 34명의 중증장애인이 있는 민들레공동체에는 24명의 직원과 2명의 사회복무요원이 근무 중이다.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경북지역 집단거주 시설을 통째로 봉쇄하는 코호트 격리가 결정되었을 때 사회복무요원들은 출근하지 않을 수 있었다.

그러나 두 사회복무요원은 자원하여 2주간 시설에서 합숙근무하며 식사 보조, 이동 지원 등으로 중증장애인을 보살폈다.

자율적으로 합숙 근무에 참여한 두 사회복무요원은 2주간 합숙하며 삼촌·이모들(시설의 중증장애인 지칭)과 더 친밀한 관계가 되었으며 보람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병훈 민들레공동체 원장은 “평소 시설에는 매일 15명 정도의 자원봉사자가 활동했으나 코로나19로 자원봉사가 끊어지고 코호트 격리로 일손이 부족한 상황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사회복무요원들이 너무나 대견스럽고 고마웠다”고 말했다.

도명곤 청장 직무대리는 “코호트 격리에도 중증장애인을 활동 보조한 사회복무요원들을 표창하고 미담 사례로 널리 알려 사회복무요원들이 자긍심을 갖고 복무에 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