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6:42 (수)
포항시 ‘제4회 전국스포츠클럽 교류대회’ 유치 쾌거 달성
포항시 ‘제4회 전국스포츠클럽 교류대회’ 유치 쾌거 달성
  • 윤태순
  • 승인 2019.06.1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회 전국스포츠클럽 교류대회’, ‘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 유치로
명품스포츠도시 도약 및 지역경제 활성화 앞장서
포항시청 전경
포항시청 전경

[tk게릴라뉴스] 포항시가 올해 11월 초순에 개최되는 ‘제4회 전국스포츠클럽 교류대회’ 개최 도시로 최종 선정됐다. 
 
이 교류대회는 전국 97개 스포츠클럽 4,000여 명이 참여하고 8개 종목(농구, 배드민턴, 수영, 축구, 테니스, 생활체조, 스쿼시)이 진행되며, 스포츠 클럽 간의 문화 폭을 좁히고 유대를 강화하는 등 궁극적으로는 생활 체육의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한다. 
 
포항시에서는 대회 유치를 위해 경북도와 경북체육회, 포항시체육회, 영일만 스포츠클럽으로 유치반을 편성하여 대한체육회를 3차례 이상 방문하여 유치 당위성과 타당성 등을 설명하고, 지난달  22, 23일 양일간 포항에서 ‘전국 스포츠클럽협의회 임원 워크숍’을 개최하여 포항시 유치에 도움을 요청하는 등 오랜 기간 동안 다양한 노력들이 있었다. 
 
본 교류대회 유치 공모사업에는 포항시를 비롯한 춘천시(강원도), 전주시(전북) 등 3파전으로 치열하게 유치전이 전개되었으나, 6월 5일 서울에서 개최된 유치 신청한 도시별 최종 발표에서 포항시는 인재로 판명된 지진의 아픔을 딛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평가‧심사 위원들을 설득시켜 결국 7일 최종 개최 도시로 확정됐다. 
 
이에 포항시는 따른 개최 예산으로 국‧도비 1억 5천만원의 대회 운영비를 확보하는데 성공했으며,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2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포항시는 제4회 전국 스포츠클럽 교류 대회를 비롯하여 올해 8월 21일부터 5일간 흥해 칠포 곤륜산에서 20개국 200여 명의 세계 우수 선수들이 참여하는 ‘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 대회’를 유치했으며, 지난 4월 19일부터 경산에서 개최된 ‘제57회 경북도민체전’도 3년 만에 재탈환하는 데 성공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김극한 포항시 새마을체육산업과장은 “이번 제4회 전국 스포츠클럽 교류대회를 통해 생활체육 스포츠 도시로서의 입지를 구축하고 지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경제적, 정서적 고통 치유와 더불어, 새로운 발전을 위한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고 문화․예술․관광 산업과 상생발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