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7:56 (목)
영주시, 민선 8기 2주년 ‘현장 소통 행보’로 출발
영주시, 민선 8기 2주년 ‘현장 소통 행보’로 출발
  • 김영식
  • 승인 2024.07.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서 시장, ‘주요사업장 등 민생현장’ 방문 나서

[tk게릴라뉴스] 박남서 영주시장은 1일 민선 8기 중턱을 넘어가는 2주년을 맞아 민생현장과 주요 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2년을 돌아보며 영주시장으로 취임하며 품었던 초심을 되새기고 더 낮은 자세로 시민의 생활을 살피며 현장의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박 시장은 7월 직원 월례회에서 지난 2년간의 소회를 담은 기념사를 통해 “민선 8기 2주년은 영주시의 이정표를 세워 지역발전을 위해 치열하게 노력해 온 시간”이라며, “영주시 시정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고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더욱 힘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영주시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배식 봉사에 참여하며 복지관과 어르신들의 불편 사항은 없는지 꼼꼼히 살폈다.

오후에는 ▷장수면 갈산리 ▷영주시니어클럽 ▷희망나무 마을돌봄터 ▷노벨리스코리아(주) 영주공장 방문으로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우선 지난해 집중호우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장수면 갈산리 지역을 방문해 피해복구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부용경로당을 방문해 각종 재난정보를 가정 내에서 청취하게 하는 가가호호 시스템을 직접 시연하며 장마철 대비 준수사항을 주민들에게 상세히 안내했다.

영주시니어클럽에서는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인일자리 및 노인 사회활동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어르신들에게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건강과 안전에 유의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어 방문한 희망나무 마을돌봄터에서는 동요를 같이 부르고 손짓 몸짓 함께하기를 하며 지역의 미래인 아이들과 눈높이를 맞춰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눴다. 이와 함께 현장 교사들의 목소리를 청취하며 사회적 돌봄 강화를 통한 저출생 극복 방안을 모색했다.

끝으로 노벨리스 영주공장을 방문해 ‘청년근로자가 살고 싶은 도시 영주’를 주제로 소통하는 간담회와 지역과 기업의 상생방안을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서 박 시장은 청년 근로자들이 영주에서 일자리를 구하고 생활하며 느꼈던 생각과 다양한 의견을 듣고 공감하며 격의 없이 소통했다.

영주에 취업하며 정착했다는 한 청년 근로자는 “6년간 살면서 느낀 영주는 참 정이 많고 아름다운 도시다. 그러나 높은 월세와 집값은 청년들이 정착하기 힘든 가장 큰 장애물이다”라며 높은 주거비용을 안정시켜 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박 시장은 노벨리스코리아 경영진과 함께 생산 현장을 시찰하며 안전한 근로 환경 조성을 당부하고 지역과 기업의 상생발전 방안도 협의했다.

박남서 시장은 “지난 2년간 ‘시민이 행복한 도시 영주’로 향하는 모든 여정에 함께 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직 영주, 오직 시민, 오직 미래’를 위해 지역 현안을 풀고, 미래의 꿈을 열고 시민 행복을 높이는 데 후반기 시정도 멈춤 없이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