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7:56 (목)
안동시, 7월부터 ‘전국민마음투자지원사업’ 추진
안동시, 7월부터 ‘전국민마음투자지원사업’ 추진
  • 천미옥
  • 승인 2024.07.0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동시
사진=안동시

[tk게릴라뉴스] 안동시는 7월부터 우울·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이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심리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전국민마음투자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가 발표한 ‘정신건강정책 혁신방안’에 따라 일상에서의 우울과 불안이 정신질환, 자살로 이어지지 않도록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시행됐으며, 안동시는 하반기에 200명에게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원대상은 △정신의료기관, 정신건강복지센터, 대학교상담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Wee센터/클래스 등에서 심리 상담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자 △국가건강검진(우울증 선별검사, PHQ-9)에서 중간 정도 이상의 우울이 확인된 자 △자립준비청년 및 보호연장아동 △동네의원 마음건강 돌봄 연계 시범사업을 통해 의뢰된 자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대상자는 구비서류를 갖춰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총 8회의 대면 심리 상담 바우처가 생성되며, 서비스 기간은 바우처 생성일로부터 120일이다. 제공기관은 주소지와 관계없이 선택 이용할 수 있으며, 기준 중위소득에 따라 0~30%까지 본인부담금이 발생한다.

안동시보건소 관계자는 “전국민마음투자지원사업을 통해 정서적 도움이 필요한 시민에게 마음건강을 돌볼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