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1:07 (월)
안동소방서, 문화유산 안전경비인력 멘토·멘티 지정제 운영
안동소방서, 문화유산 안전경비인력 멘토·멘티 지정제 운영
  • 천미옥
  • 승인 2024.04.0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동소방서
사진=안동소방서

[tk게릴라뉴스] 안동소방서는 봄철 화재예방 대책의 일환으로 3월부터 5월까지 문화유산 안전 경비인력 멘토·멘티 지정제를 운영한다고 전했다.

안동소방서 관내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목조문화재가 있으며, 대다수의 목조문화재가 산림과 인접해 건조한 봄철 산불 발생 시 우리의 문화유산 보호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안동소방서 관할구역 내엔 235점(국보 2점, 보물 15점, 기타 218점)의 목조문화재가 있다. 이 중 국보 및 보물이 있는 대상 12개소는 안동시청 문화유산과 관리 감독 하에 문화유산 안전경비인력이 4조 3교대로 근무 중이다.

문화유산 안전경비 인력의 임무는 △재난 및 기타 비상상황 발생 시 119, 안동시청, 소유자 등에게 상황 전파 △화재 등 재난발생 시 관람객 등 인명대피 △문화유산 방재 단말기를 이용해 정해진 시간에 순찰 △각종 화재 발생 시 대응활동 지원 등이 있다.

안동소방서는 문화유산 안전 경비인력 멘토·멘티를 지정해 초기대응 능력 향상과 인명피해 저감을 위한 △산불 사례 전파 및 특성 안내 △산불 발생 시 인명대피 최우선 및 119신고요령 교육 △소방시설 사용법·관리요령 및 산불 초기 대응법 교육 △유사시 대비 핫라인 구축 및 관계인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이와 더불어 산림인접지역 화재예방 순찰 강화와 시책 추진 시 알게 된 방화환경이 미흡한 대상은 지자체에 산림화재 예방을 위해 협조 요청을 할 예정이다.

김난희 안동소방서장은 “봄철 건조한 날씨 산행 시 라이터, 성냥과 같은 인화성 물질을 소지하지 않는 등 산불예방 안전수칙 준수에 자발적 참여를 부탁 드린다”며 “우리 안동소방서는 더욱 다양하고 효과 있는 시책을 마련해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