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7:56 (목)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순직 소방관 유족에게 위로금 전달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순직 소방관 유족에게 위로금 전달
  • 황기훈
  • 승인 2024.02.0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이철우 지사에게 “순직 소방관 유가족에게 각 1억 원씩 전달” 의사 밝혀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는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2일 문경 화재 진압 도중 숨진 소방관들의 유족에게 위로금을 전달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윤동한 회장은 지난달 31일 문경 공장 화재 진압 도중 숨진 문경소방서 고(故)김수광 소방장(만 27세)과 고(故) 박수훈 소방교(만 35세)유족에게 위로금 각 1억 원씩 총 2억 원을 전달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윤 회장은 2일 이철우 도지사와의 통화에서 “국민을 위해 자기 몸을 내던진 고인들의 숭고함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그들의 깊은 뜻을 기리고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족이 안정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철우 지사는“우리 사회가 공동체를 위해 희생한 분의 유가족을 따뜻하게 보듬어야 하는데 도와주신다고 하니 고맙다”며 “순직한 분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고, 국민께서도 두 영웅을 늘 기억할 수 있게 모든 일들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순직 소방관들의 모든 장례 절차가 끝나고 관계기관, 유가족과 협의 후 성금의 전달 방식을 결정할 예정이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해에도 경북 울진 산불 피해로 어려움을 겪은 지역민들을 위해 성금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평소에도 지역 사회에서 어려운 이웃을 돕고 희망을 나누는 데 앞장서고 있다.

한편, 고(故) 김수광 소방장과 고(故) 박수훈 소방교를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는 이달 5일까지 4개소(경북도청 동락관, 문경·구미·상주소방서)에서 운영되며, 영결식은 3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경북도청장으로 엄수된다. 고인들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