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7:57 (수)
경북도, 2023년 호우피해 복구 조기착공과 안전시공 결의 다짐
경북도, 2023년 호우피해 복구 조기착공과 안전시공 결의 다짐
  • 황기훈
  • 승인 2024.01.3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예천․봉화 8개 지방하천, 11개 사업지구 재해복구 조기 착공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는 31일 도 본청이 직접 발주한 지방하천 건설 현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재해복구사업 조기 착공 안전시공 다짐대회를 가졌다.

이번 대회는 우기에 대비한 현장 안전 관리 교육을 하고 안전 시공과 부실시공 근절을 위한 결의를 다지기 위한 자리였다.

행사에는 하천과가 발주한 지방하천 재해복구 공사와 관련된 시공사, 감리사, 설계사와 담당 공무원 등 공사 현장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북도는 지난해 6~7월 호우로 피해 정도가 커 개선 복구가 필요한 8개 하천의 제방축조 49.52㎞, 교량가설 27개소, 퇴적토 제거 84만㎥ 등을 11개 사업 구간으로 구분해 빠른 복구를 진행한다.

도는 근본적인 위험성을 제거하는 복구 사업 추진을 위해 예산 1,825억 원을 투입해 22개월간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수해 당시 응급 복구를 마무리하고, 지난해 8월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가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역 의견을 반영하고, 이후 소규모환경영향평가·공법심의·설계경제성검토를 진행했다.

또, 환경부, 행정안전부와의 긴밀한 협조로 행정정차 설계를 병행해 재해 발생 6개월 만에 착공 단계로 진행했다.

도는 앞으로 시·군과 경북개발공사의 협력으로 토지 보상을 추진하고, 사업관리 능력이 탁월한 직원을 배치해 공정·품질·안전·환경관리를 진행한다.

공사 기간 단축을 위해 8개 피해 하천을 11개 구간으로 구분, 지역 중심의 건설업체 참여로 지역 장비·자재·인력이 활용돼 지역 경기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

빠른 복구 추진과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해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현장대리인과 기술자와 감리단을 현장에 배치해 안전하고 견실한 시공을 책임지며 민원을 처리할 계획이다.

또, 사업 착공을 알리는 안내표지판 설치, 공사 불편 협조와 편입토지보상협조를 알리는 현수막을 설치해 대대적인 홍보에 들어가고, 우기대비 수방자재·장비·인력배치 등 경북도와 비상연락체계가 가동된다.

도는 복구 공사 조기 착공과 더불어 안전한 건설사업 현장 분위기 조성을 위해 안전법령 준수와 성실하고 책임 있는 시공을 통한 부실공사 원천 차단 다짐의 결의행사를 개최하는 등 무재해 견실 시공의 실천 의지를 보였다.

경상북도는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하여 이번 재해복구 공사를 철저한 공정관리를 토대로 신속하고 견실하게 시공할 것을 강조하였고, 안전교육을 수시로 실시하여 건설 현장 중대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지속해서 추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