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10:27 (금)
경북도, 17일 '경산청년창의창작소' 개소
경북도, 17일 '경산청년창의창작소' 개소
  • 황기훈
  • 승인 2022.11.1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인디문화․예술 창작공간 활용
작업실, 오픈 스퓨디오, 공유판매점 등 조성
지역민 참여 프로그램도 운영 계획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는 17일 영남대학교 경산청년창의창작소에서‘Y-STAR 경산청년창의창작소’개소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현일 경산시장, 최외출 영남대학교 총장, 이춘우 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산청년창의창작소’는 지난해 경북 청년행복 뉴딜프로젝트 사업(청년희망 Y-STAR 프로젝트)으로 추진해 총사업비 12억5000만원(도비 6억2500만원, 시비 6억2500만원)을 들여 영남대학교 박물관 앞 숲에 연면적 607.03㎡(약 183평) 규모로 조성했다.

주요시설은 컨테이너 구조의 4개동(S동, T동, A동, R동)으로 구성돼 있다.

먼저, S동(청춘꿈작소)은 문화․예술 개인작업실 5개(1층 3개, 2층 2개)를 갖춰 지역 청년들을 중심으로 문화․예술 협동조합 설립 및 운영지원, 인디문화 창작 예술활동 지원, 지역 동행 프로젝트와 개인 예술작업을 지원한다.

또 T동(청춘꿈다락)은 지역청년의 스타일이 담긴 인디문화(영화, 영상, 출판, 연극, 공연, 미술, 전시, 음반 등) 콘텐츠 제작을 지원할 오픈 스튜디오로, 다목적홀, 녹음실, 촬영실, 편집실을 갖춰 창작활동 공간으로 무상 지원할 계획이다.

이어 A동(청춘꿈판장)은 지역 청년 작가의 문화 예술 창작품 및 지역의우수한 자원을 홍보․전시․판매할 기회를 제공하는 팝업스토어 공간으로, 기관․단체․소상공인 등의 홍보 전시관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아울러, R동(꿈자리쉼터)은 청년 활동가 중심의 행사기획을 통해 실무경험기회를 제공하고, 시민참여 박물관 문화공연, 길거리 사진전, 플로깅, 힐링모먼트 등 지역민 참여 형태의 다양한 숲속 힐링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청년창의창작소는 청년 문화 예술가의 자유를 나타내는 컨테이너 건축 구조와 영남대학교 박물관의 높은 담장을 일부 제거하고 시민에 개방해 청년과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경산지역 청년거리 조성의 문화허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문화의 힘은 쇠락한 도시도 다시 융성하게 한다”며 “이번 청년창의창작소가 청년들이 꿈을 맘껏 펼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기를 바라고, 청년과 지역주민간 상생하는 지역의 대표 성공모델로 안착해 청년 문화예술 허브공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