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5:44 (수)
포스코 정상가동 첫발, 이철우 도지사에 감사 뜻 전해
포스코 정상가동 첫발, 이철우 도지사에 감사 뜻 전해
  • 박강용
  • 승인 2022.09.1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복구장비 지원 요청, 즉시 첨단 소방장비 요청 배치

[tk게릴라뉴스] 포스코는 지난 11일 포항제철소 3고로를 정상가동했다고 밝힌 가운데 이철우 경북도지사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9일 태풍 ‘힌남노’로 인해 피해를 입은 포스코 포항제철소복구 현장을 점검하던 중 포스코 관계자로부터 추가 복구 장비지원을 요청받았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현장에서 관계기관에 즉시 협조를 요청했고, 중앙119구조본부 울산화학센터에 보유하고 있는 대용량포 방사시스템을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배치했다.

국내 단 2대 뿐인 대용량포 방사시스템은 분당 최대 7.5만 리터를 배출할 수 있는 장비이다.

이는 대형소방펌프차 26대, 동력펌프 115대가 동시에 방수하는 수준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연휴기간 임에도 이철우 도지사님의 즉각적인 지원과 도민의 응원 덕분에 정상 가동에 박차를 가할 수 있었다”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도 모든 자원을 동원해 조속히 일상을 회복하도록 앞으로도 노력해 도민과 지역경제에 영향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12일 오후 4시 기준 배수톤수 168만톤에 84%의 진행률을 보이고 있어 1~2일 내로 배수가 완료될 전망이다.

이에 2FINEX, 3고로 정상가동 출선 중이며, 2·3제강, 2·4연주는 생산을 시작했으며, 2·4고로와 3FINEX는 정상운영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