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1:05 (수)
경주시, 제1회 추경 예산안 1조 9,000억 편성...'예산 2조원 시대' 눈앞
경주시, 제1회 추경 예산안 1조 9,000억 편성...'예산 2조원 시대' 눈앞
  • 윤태순
  • 승인 2022.08.0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tk게릴라뉴스] 경주시는 당초예산보다 3350억원 증액된 1조 9000억원(일반회계 1조6890억원, 특별회계 2110억원) 규모의 올해 첫 추가경정 예산안을 29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로 고유가와 물가 상승으로 고통 받는 민생안정 지원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경제 회복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했다.

이번 성과는 주낙영 시장이 수시로 국회와 중앙부처를 방문하며 지방재정의 어려움과 현안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토로한 끝에 얻은 성과다.

시는 정부 및 경북도 추경 편성에 따른 국·도비 변동분을 반영은 물론 ‘세계적인 역사문화 도시 육성’, ‘첨단 신성장산업 육성’으로 경제발전을 견인하는 예산과 코로나19, 물가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민생 경제 안정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뒀다.

세입 재원으로는 지방교부세 1016억, 조정교부금 151억, 국도비보조금 947억, 순세계잉여금 620억원 등이다.

주요 세출편성으로는 지역 경제 회복과 민생 물가 안정을 위해 △경주페이 할인판매 보전금 지원 97억 △어르신 무료택시 운영 지원 20억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및 이차보전금 3억 △무기질비료 가격 인상 차액지원 26억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 90억 △제2금장교 건설 60억 △흥무로(동국대유치원~동대교)개설 30억 △보문~구정간 도로개설 45억 △황남 공영주차장 조성 30억 △상권르네상스지원사업 5억 △코로나19 격리입원 치료비 26억원 등으로 편성했다.

또한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일자리창출 조성 기반과 첨단 신성장산업을 위해 △스마트관광도시 조성사업 47억원 △e-모빌리티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기술개발 및 실증 17억원 △국내복귀투자 및 지방투자촉진 보조 52억원 등을 예산안에 반영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고유가와 물가상승 등 최근 경제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민생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중점을 둬 민선 8기 첫 예산편성인 만큼 새로운 경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의회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이번 1회 추경 예산안은 다음달 5일부터 시작되는 제270회 경주시의회 임시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같은달 17일 최종 의결·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