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0:20 (수)
김정재 의원, ‘포항-수서 SRT 노선 신설’ 촉구
김정재 의원, ‘포항-수서 SRT 노선 신설’ 촉구
  • 윤태순
  • 승인 2022.07.29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불편 해결 위한 포항-수서 고속철도 유치 방안 제안
김정재 의원, “‘포항-수서 SRT 노선 신설’결실 맺을 수 있도록 최선 다 할 것”
사진=김정재 의원실
사진=김정재 의원실

[tk게릴라뉴스]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이 지역 주요 현안사업인 포항-수서 SRT 노선 신설을 촉구했다.

김정재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이종국 SR사장을 면담하고 포항-수서 SRT 노선 신설에 대한 지역민의 염원을 전달했다.

김 의원은 경북 동해안 지역민들의 교통 불편 문제를 제기하며, 현재 고속철도차량 구매사업을 추진 중인 SRT에서 구매 예정인 14편성 중 1편성을 포항에 유치해 포항-수서 노선을 신설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특히 포스코를 비롯한 지역 철강기업, 협회 등이 강남권역을 중심으로 분포되어 있고, 업무 등 이유로 강남권역으로의 이동을 원하는 경북 동해안 지역민이 늘어나고 있어 수서역과 연결되는 SRT 노선 신설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동해선 KTX이 2019년 기준 주말 이용률이 118%에 달할 정도로 증편이 시급한 상황인 만큼 포항-수서 SRT 노선 신설은 경북 지역민의 교통 불편 해결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종국 SR사장은 전향적 검토를 약속했다.

김정재 의원은 “동해선 KTX 포화로 경북 동해안 지역민들의 교통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교통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지역 숙원사업인 ‘포항-수서 SRT 노선 신설’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1대 국회 후반기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맡은 김정재 의원은 지역 숙원사업이자 대통령 공약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의 조속한 실행을 위해 국토부와 협의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