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1:05 (수)
청도 복숭아 과일로 먹고, 잼으로도 먹고
청도 복숭아 과일로 먹고, 잼으로도 먹고
  • 김영식
  • 승인 2022.07.2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도군
사진=청도군

[tk게릴라뉴스] 청도군(군수 김하수)은 7월이면 대표 농특산물인 복숭아가 집집마다 주렁주렁 열려 핑크빛으로 물든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지난 7월 22일 금천면 소재 복숭아 가공농장을 찾았다. 김군수는 수확을 앞둔 복숭아 밭과 복숭아 잼 가공시설을 살펴보고 농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우리군의 대표적인 농특산물인 복숭아는 전국적으로 사랑을 받고 있지만, 새로운 트렌드 맞춤 식품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