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10:43 (수)
경북도, 경제위기 대응 시책 발굴 나서
경북도, 경제위기 대응 시책 발굴 나서
  • 박강용
  • 승인 2022.06.1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는 14일 영천시청에서 동부권 10개 시군 경제부서 담당과장, 경제관련기관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경제활성화 정책과제 발굴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러-우크라이나 사태, 고유가, 물류비 등 생활 물가 상승에 따른 민생현장의 체감경기가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회의는 권역별로 동부권(14일, 영천시청), 서부권(21일, 상주시청)으로 나눠 총 2회 개최된다.

도와 일선 실제 경제현장에 있는 23개 시군과 대구경북연구원이 함께 참여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신규 시책에 대해 논의한다.

도는 ▷산·학·관 동반성장 상생 일자리 프로젝트 ▷경북형 스마트 시범상가 공모사업 ▷지역 중소기업 풀필먼트 마케팅 지원 ▷디지털 전통시장 활성화 추진 ▷중화권 온라인 시장개척 등을 제안했다.

또 시군에서는 ▷(포항) 라이브커머스 활용 지역제품 홍보 ▷(경산) 산업체 수요맞춤형 학위과정 개설 ▷(안동)뉴로컬브랜딩 원도심골목 관광자원화 ▷(구미)샤임머스켓 포도 농작업 전문인력 양성을 제안했다.

이어 ▷(영주) 소상공인 재창업 및 사업정리 지원사업 ▷(상주)전통시장 디지털 유통시스템 구축지원 ▷(칠곡)제조분야 외국인근로자 고용사업 확대 ▷(영덕)우수제품 언택트비즈니스 지원 사업 등도 제시했다.

도는 이번 권역별 시책회의를 통해 제안된 과제를 대구경북연구원 등 경제기관의 자문을 받아 시책화 해 현재 지속되고 있는 민생 경제위기에 대응하고 지역경제 회복 속도를 가속화 할 방침이다.

이영석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러-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물가상승, 화물연대 파업 등 대내외 악재로 민생현장의 체감경기는 여전히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시군과 긴밀한 협력으로 도민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고 경제정책에 반영해 현 상황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