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6:40 (목)
이철우 도지사,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특사단 면담
이철우 도지사,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특사단 면담
  • 박강용
  • 승인 2022.05.1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탄대로 교류협력사업’및 우회 수출 통로 확보 논의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0일 오후 여의도 경북서울본부에서 대통령 취임식 참석차 방한한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특사단을 접견하고 경북과 우즈베키스탄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사득 사파예프 국회부의장을 사절 단장으로 아그레피나 신 유아교육부 장관, 빅토르 박 하원의원 겸 고려문화협회장으로 특사단을 구성했다.

이들은 통상․농업․기술․인문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북과의 협력 발전에 관심을 갖고 이철우 도지사와의 면담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철우 도지사는 2019년 양국 관계가‘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고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는 등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음을 언급했다.

또 신라시대부터 실크로드를 통해 우즈베키스탄과 활발히 교류해 온 경북이 지금도 타슈켄트주와 우호협정을 유지하며 지속해서 관계를 발전시켜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 양측은 경북의 기술․자본과 중앙아시아 시장의 자원을 결합해 Win-Win 효과를 도출하는‘탄탄대로 교류협력사업’에 공통 관심이 있음을 확인하고 동 사업을 통해 농촌 활성화 방안 마련, 의료인․무역사절단 파견 등 적극적으로 협력을 추진할 것에 뜻을 모았다.

사득 사파예프 국회부의장은 “양측의 협력 의지를 확인할 수 있어서 무척 기쁘고 의미 있다”며 “한국의 빠른 경제 성장의 토대가 된 새마을운동의 발상지이자 삼성․POSCO 등 글로벌 기업이 시작된 경북과 상호 협력하고 우정을 강화해 나가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언어․문화적으로 유사한 CIS 지역에 위치한 우즈베키스탄이 좋은 우회 수출 통로가 될 수 있다. 양측이 협력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가자”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