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6:40 (목)
경북도, 독도 왕전복 종 보존 위한 업무협약 체결
경북도, 독도 왕전복 종 보존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박강용
  • 승인 2022.05.0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산과학원과 독도 왕전복 종 보존 위한 협업체계 구축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tk게릴라뉴스]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3일 국립수산과학원 양식산업부 세미나실에서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우동식)과 동해안 특산품종인 독도 왕전복의 종 보존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독도 주변 해양환경 변화로 개체수가 급감하고 있는 왕전복 자원을 회복함과 동시에 독도의 영토주권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 기관은 연구협력을 통해 독도해역 왕전복의 종 보존을 실현해 지속가능한 수산자원 환경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수산자원연구원은 2008년부터 지금까지 독도해역에서 총 1625마리의전복을 확보하고 유전자 분석을 통해 선별된 왕전복을 종자 생산해 총 14만 마리의 독도 왕전복 치패를 독도해역에 방류한 바 있다.

이러한 종자생산관련 전문지식 및 기술과 국립수산과학원에서 특허출원한 유전자분석 기술협력이 더해져 왕전복 자원회복과 이로 인한 매년 유전자 분석 예산도 절감하는 효과까지 얻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산자원연구원의 독도해역 황금어장 프로젝트에 따라 독도새우도 2013년부터 지금까지 152만마리 방류했다.

특히, 2018년부터 국내 최초로 도화새우 종자생산에 성공해 매년 30만 마리를 독도 및 울릉해역에 방류해 독도해역 수산자원 회복에도 나서고 있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국‧도립 연구기관과의 유기적인 지식‧기술 정보 교류를 통해 해양환경변화에 맞춰 남방계 품종인 왕전복 자원조성에 힘쓰겠다”며“향후 양 기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건강한 연안 생태계 조성을 통한 안정적인 어업 소득원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